캐나다 유학 후 이민
Home 캐나다 유학 후 이민 캐나다취업 3E

캐나다취업 3E

캐나다취업 필수요소 3E

주정부이민이든 연방경험이민이든 캐나다에서 이미 어려워져 있는 투자이민과 전문인력이민(기술이민)이 아닌 현지 적응방식의 이민을 진행하는 데 가장 핵심 적인 방법은 바로 캐나다 현지취업입니다. 캐나다가 산업 전반에 걸쳐 노동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전세계에서 밀려드는 캐나다 이민희망자들에 게 좋은 일자리를 특혜처럼 쉽게 내어주지는 않습니다. 이는 한국에 온 외국인 근로자들이 한국에서 보수가 높은 좋은 직장에 취업하기가 쉽지 않은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한국인들이 캐나다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사례가 대부분 아래 세가지 “E” 에서 기인하므로 캐나다 취업과 캐나다 영주권을 원하는 분들은 이를 주의깊게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영어(English)

자기나라의 공식언어를 구사할 줄 모르는 외국인에게 쉽게 일자리와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준다면 그 사회가 온전하게 운영될 리 만무합니다.한국에 온 외국근로 자들이 한국말을 잘 못하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육체노동 외에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최근 들어 캐나다는 모든 이민프로그램에 공식언어 인 불어 또는 영어 요건을 대폭 강화하고 있습니다. 불어나 영어를 잘 못하면서 캐나다 영주권을 원한다면 그 방법은 투자이민 정도일 것인데, 투자이민이 캐나다 경제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캐나다 이민 카테고리에서 사실상 무용지물이 되어 있습니다. 이미 영주권을 취득한 분들 조차도 언어 능력문제 로 한국에서보다 훨씬 못한 레벨의 일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학력 (Education)

어느 국가이든 사회의 정체성과 통합, 그리고 연속성을 위해 나름대로 정교한 교육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이 교육시스템 속에서 그 사회에 적응하 는 법, 상식과 참여능력을 배우게 됩니다. 교육과정에서 수도 없는 실수가 용인되면서 하나씩 배움이 이루어지고 선배나 선조의 방식이 계승됩니다. 적나라하게 표현해서 한국에서 석박사 학위를 가지고 있어도 캐나다에서는 무학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캐나다 내에서 수료한 2년제 대학 디플로마가 한국의 석박사 학위보다 훨씬 인정되는 학력입니다. 캐나다에 온 전세계 이민자들 중 상대적으로 고학력자가 많은 한인교민들이 이민을 떠나기 전에 내려놓는 가장 큰 권리 중 하나가 바로 학력입니다.캐나다에서 새로운 학력을 쌓지 않고 성공적으로 정착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경력 (Experience)

캐나다에서 영어를 곧잘 하는 이민자들이 천신만고 끝에 인터뷰 기회를 얻게 되었을 때 가장 많이 듣는 뼈아픈 말이, “I’m sorry we can’t hire you. We need someone who has Canadian experiences.”입니다. 과거 기술이민으로 한국에서 영주권 승인레터를 받아 랜딩하여 취업좌절 경험을 가진 분들이라면 누구나 기억하는 말입니다. 하물며 신분도 불안정하여 캐나다 노동부에 고용허가서(LMIA)까지 신청해줘야 하는 외국인 구직자에게 캐내다 내에서의 무경력은 치명적인 약점입니다. 그러면 캐나다 경력을 어떻게 쌓을 수 있을까요? 워킹홀리데이는 하나의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워홀러들이 쌓는 캐나다 경력은 대부분 허드렛일로 경험은 될지언정 양질의 경력이 되지 못하여 추후 이민 을 위한 구직활동에서 원동력이 되기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캐나다 취업에 핵심기반이 되는 3E를 갖추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시간과 인내력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자신에 대한 투자가 필요합니다. 가장 효율적인 방법 중 하나는 캐나다에서 취업을 위한 대학 과정을 밟는 것입니다. 짧게는 1년에서 길게는 4년제 캐나다 대학 프로그램을 이수하고, 그 과정에서 인턴쉽, 자원봉사 등으로 다양한 캐나다 경력을 쌓으며, 캐나다 대학졸업자 수준의 영어나 불어를 구사할 수 있는 가운데 고용주의 노동허가 신청 없이도 일할 수 있는 오픈 취업비자를 얻어 취업에 도전하는 길이 제일 현실적인 해답입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