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유학 후 이민
Home 캐나다 유학 후 이민 졸업 후 워크퍼밋

졸업 후 워크퍼밋

캐나다이민 주춧돌, 졸업후 3년 워크퍼밋

근래 들어 캐나다에서 외국인 노동허가서(LMIA)를 승인받기가 무척 어려워졌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입니다.
LMIA가 있어야 취업비자를 신청할 수 있는데, 그 단계부터 가능성이 적어진 것은 캐나다 취업과 이민을 생각하는 분들에게 많은 고민거리를 안겨줍니다. 예전에는 한인 마트나 식당, 교회 등에 취업하는 것으로도 받을 수 있었던 LMIA는 이제는 세무조사 수준의 서류 제출과 상당한 수준의 비용을 감내할 의지가 있는 고용주가 아니고서는 시도조차 쉽지 않게 되었습니다. 어느 사회든 특정한 기술이 없이 뛰어들 수 있는 직업은 많지 않을 뿐 아니라 대부분 육체적으로 힘을 쓰는 저부가가치의 일인 경우가 많습니다. 더구나 영어를 쓰는 국가에서 영주권이 없는 상태로 영어레벨까지 높지 않다면 사실상 할 수 있는 일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신분도 불안정하고 커뮤니케이션도 잘 되지 않는 외국인을 공을 들여서까지 모셔갈 고용주는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충분한 경력과 높은 영어실력 없이 캐나다에서 고용주를 찾아 노동허가를 받은 후 일반 취업비자를 취득하고 이를 토대로 주정부이민이나 연방이민을 진행하려고 하는 분이 있다면 그 비현실성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캐나다가 인구가 적고 일할 인력이 전반적으로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허드렛일을 할 사람이 부족한 것이 아니라 영어를 유창하게 하는 것이 전제된 기술직, 경력직이 부족한 것입니다. 이민제도 역시 영어를 잘하는 기술직, 경력직 등 전문직 숙련자들에게 문호를 열어놓고 있는 것이지 누구에게나 영주권을 신청할 기회를 주는 것은 아닙니다. 인구가 부족한 캐나다로 가면 쉽게 취업이 되고 때가 되면 영주권이 나올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은 이미 수년 전부터 완전히 잘못된 판단입니다.

캐나다가 원하는 인력은 영어를 잘 하며 기술을 발휘해야 하는 전문적인 직종의 준비된 인력입니다.
이러한 인력으로 자신의 자격요건을 갖추기 위한 과정이 바로 캐나다 내에서의 고등학교 이후 정규 대학과정이며, 가장 짧은 것은 1년부터 시작해 2년제, 4년제 등 대학 프로그램을 이수하는 코스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코스를 졸업한 후 받게 되는 것이 바로 ‘졸업 후 취업비자’, 'Post graduate work permit' 인데, 가장 큰 특징은 고용주의 노동허가서 신청 과정이 필요 없는 오픈 워크퍼밋이라는 점입니다. 유학과정을 거치지 않고 취업비자를 받으려면 먼저 고용주가 캐나다 노동청의 고용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이 과정을 통과하기 위해 걸리는 시간과 절차상의 번거로움, 비용 때문에 대부분의 고용주가 이를 받아들이지 못해 Job Offer를 주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노동자의 입장에 서 있는 캐나다 노동부에서도 자국 노동시장을 보호하기 위해 저임금 외부 노동력을 원하지 않다 보니 외국인에게도 해당 직종의 평균이상 급여를 줄 것을 고용주에게 요구합니다. 고용주 입장으로서는 매우 곤혹스러운 사안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나아가 이러한 사항들이 모두 충족된다 하더라도 신청 당시의 캐나다 노동시장 상황에 따라 허가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허가가 나온 후에도 고용주, 직종 및 급여 등이 고정되어 있어 이직에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이직을 하려면 취업비자 변경의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이직을 하게 되는 상황이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는 고용주의 부당행위나 운영난에 따른 해고 등도 있으므로 불평등한 고용역학관계를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캐나다의 공립컬리지 이상의 과정을 졸업한 후 받게 되는 오픈워크퍼밋을 가지고 구직활동을 할 경우 상황은 완전히 달라집니다.
고용주 입장에서는 캐나다 노동청의 까다로운 취업허가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 즉시 일에 투입할 수 있는 인력을 고용할 수 있으므로 캐나다 내국인(영주권자, 시민권자)과 마찬가지로 고용에 따른 부담이 없습니다. 구직자 입장에서도 특별한 사전 절차 없이 일을 하게 되므로 시간적 경제적 정신적 부담감을 줄일 수 있습니다. 나아가 특별히 한 직장에 묶여있는 것이 아니라 보다 나은 새로운 조건의 직장이 있는 경우 취업허가와 비자변경 절차 없이 자유롭게 이직할 수 있게 됩니다. 물론 돈이 듭니다. 대학교육기관에 입학을 하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영어실력도 필요합니다. 학생비자도 무사히 통과해야 합니다. 유학 기간도 최소 1년 이상, 가장 안정적으로 진행하려면 2년제 공립컬리지 이상의 졸업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인생에서 결혼만큼이나 중요한 이민이라는 이벤트를 앞두고서 손쉽고 빠른 길만 찾는 것은 자칫 후회할 일을 만드는 뼈아픈 과정이 될 수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이제 캐나다 이민의 핵심키워드, 주춧돌은 바로 ‘졸업 후 오픈워크퍼밋’ 입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